본문영역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링크 바로가기

청남대 靑南臺

청남대

CHEONGNAMDAE

행복을 담아가는 대통령 별장

HOME > 청남대 > 역사 및 연혁
sns공유하기 인쇄하기

역사 및 연혁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에 위치한 대통령 전용별장

1980년 대청댐 준공식에 참석한 전두환 대통령이 대청호 일대의 경관에 매료되어 중부권에 별장의 필요성이 논의되었고 주변 환경과 지리적 요건이 잘 맞아 경호실장에 의해 1983년 6월 착공, 6개월만인 12월에 완공되었다.


‘청남대’는 충청북도 청주시 대청댐 부근 1,825,647㎡ 의 면적에 지어진 대통령 전용별장으로 ‘따뜻한 남쪽의 청와대’라는 의미이다. '83년 조성당시에는 봄을 맞이하듯 손님을 맞이한다는 의미의 영빈관 개념으로 '영춘재'란 이름으로 준공되었다가 이후 '86년도 7월 전두환 대통령에 의해 현재의 청남대로 개칭된 것이다.

역대 대통령들은 여름휴가를 비롯해 명절휴가 등 매년 4~5회 많게는 7~8회씩 이용하여 20여 년간 총 88회 방문 471일을 청남대에서 보냈다. 국내에 대통령 별장은 이승만 대통령 시절부터 김해를 비롯해 4군데가 있었으나, 김영삼 대통령 시절 모두 폐쇄하고 청남대 한 곳만을 남겼다.

청남대는 휴양 중에도 항상 국정을 수행할 수 있는 완벽한 시설을 갖춤은 물론, 대청호 상수원 보호를 위해 최고의 수질정화시스템을 구축·운영하였다.

또한, 청남대는 국가 1급 경호시설로 청와대에서 관리하고 4중의 경계철책과 경호실338경비대가 경비를 수행하여 베일에 싸여 있다가 2003년 4월 18일 노무현 대통령에 의해 관리권이 충청북도로 이양되고 비로소 30년 만에 일반인에게 개방되었다.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 속에 대통령에게는 커다란 결단이 요구될 때가 많았다. 역대 대통령들은 국정운영의 중대한 고비에서 청남대에 머물며 정국에 대한 구상을 하였고, 이때 내린 결단들은 역사를 뒤바꿔왔다. 이것이 바로 그 유명한 『청남대 구상』이다.

그 밖에 역대 대통령들은 청남대에서 다양한 인사들과 회동하며 지역현안을 논의하는 한편, 여러 국빈들을 맞이하기도 했다.

청남대 연혁

청남대 연혁울 안내합니다.

1983.12.27 준공(영춘재)
1986.07.18 청남대로 개칭
1993. 조깅코스 조성(김영삼 전대통령 이용)
1998. 초가정 건립
2003.04.18 개방, 충청북도로 이관 (노무현 대통령 선거공약 이행)
2007.10.18 대통령역사문화관 개관
2008. 하늘정원, 호반산책로 개장
2009. 음악분수, 습지생태원, 대통령광장 조성
2009.05.22 자연생태관찰로 조성
2010.10.19 관람객 500만명 돌파
2011.01 자연생태관찰로→전두환~노무현 대통령길 명명(5코스 8km)
2011.06.20 대통령 역사문화관 확장 개관
2011.07.01 승용차 입장 및 야간 개장 실시
2012.04.27 관람객 600만명 돌파
2012.10.20 본관 경관조명 설치
2013.01.15 이명박 대통령길 개장(이명박 대통령 방문)
2013.04.20 청남대 개방10주년 기념식
2013.05.26 관람객 700만명 돌파
2014.10.08 관람객 800만명 돌파
2015.06.04 대통령 기념관 개관
2015.11.06 관람객 900만명 돌파
2016.10.18 무궁화동산 조성
2017.02.17 관람객 1000만명 돌파
2017.11.22 무장애 나눔길 조성
2018.04.30 관람객 1100만명 돌파
2018.12.05 봉황의 숲(산불감시타워) 조성
2018.12.17 청남대 명품숲 조성
2019.06.16 관람객 1200만명 돌파
2020.04 대한민국 임시정부 역사교육관 조성
2020.09.11 대한민국 임시정부 행정수반 역사기록화·동상 제막
2022.01.18 관람객 1300만명 돌파
2022.04.11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준공